큐오큐티비 - 모든 다시보기 한 곳에서

티비위키 - 공식 TVWIKI, 코티비씨,티비몬,누누티비 Noonootv

[다큐인사이트] 도쿄올림픽은 일본의 두 번째 '부흥올림픽'이 될 수 있을까? 1964년과 비교하는 2021 도쿄올림픽 | &#…
시사/교양  조회: 1,848회 24-04-18 20:19

다큐인사이트 “피크재팬- 두 번의 올림픽” (2021.7.8 방송)두 번의 올림픽, 일본의 부흥은 가능할까?‘부흥 올림픽’이라는 이름으로 시작한 도쿄올림픽. 하지만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상황은 여전히 심각하다. 일본이 위험을 무릅쓰고 올림픽을 강행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일본은 1964년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올림픽을 개최했다. 두 번째 올림픽을 앞두고 일본 내에서는 개최를 중지해야 한다는 시위가 계속되고 있다. 여론조사에서 올림픽 반대 입장은 국민의 80%를 넘어섰다. 국민이 반대하는 이유는 부흥 자체를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올림픽이 진정한 부흥을 가져올 수 없기 때문이다.다큐 인사이트 “피크재팬- 두 번의 올림픽”은 두 번째 올림픽을 앞둔 일본의 현재 상황과 올림픽에 담긴 의미를 들여다본다. ▶1964년 올림픽, 일본의 부흥을 기억하는 사람들1964년 도쿄올림픽은 일본을 완전히 변화시켰다. 세계 최초의 고속철도 ‘신칸센’을 개통시키고 도쿄를 중심으로 각종 고속도로망이 정비됐다. 모든 것이 올림픽을 앞둔 일본성장의 밑받침이었다. 일본은 이를 바탕으로 5년 만에 미국을 제치고 세계 경제 대국 2위로 올라서며 ‘메이드인 재팬’ 시대를 이룩했다. 그때를 기억하는 일본인들에게 올림픽은 어떤 존재일까. “도쿄올림픽이 결정된 1959년 무렵부터 일본 경제가 급성장기에 하나의 상징적인 행사였습니다”“전쟁 후에 일본 국민이 바랐다고 해야 할까요. 아시아 최초이기도 했고요.”▶ 두 올림픽의 평행이론 (히로시마 & 후쿠시마) 1964년 올림픽을 유치한 인물은 아베 전 일본 총리의 외조부이자 당시 총리였던 기시 노부스케다. 그는 올림픽을 유치하며 패전을 딛고 일본의 부흥을 이룩하고자 했다. 외손자인 아베 전 총리는 이를 바탕으로 2020년 도쿄올림픽을 다시 한번 부흥의 상징으로 삼았다. 기시 전 총리는 64년 올림픽에서 히로시마 원자폭탄 투하 당일날 태어난 사카이 요시노리를 성화봉송의 최종 점화자로 내세우며 일본이 패전 국가가 아닌 피해국임을 상징했다. 아베 전 총리는 이번 올림픽의 성화봉송 출발지를 후쿠시마로 발표하며 동일본 대지진과의 결별을 선언하고자 했다. 2006년 아베 전 총리가 직접 쓴 자서전에는 1964년을 일본이 가장 빛났던 순간으로 표현하고 있다. “폐허에서 출발하여 마침내 올림픽을 개최할 수 있는 데까지 부흥을 완수해냈다. 그것은 자랑스럽고 무엇보다도 빛나는 순간이었음이 틀림없다 ”하지만 두 번째 올림픽을 유치한지 8년이 흐른 지금, 후쿠시마는 정말 부흥하고 있을까.“후쿠시마 이재민은 약 3만 6,000명85%의 땅이 여전히 살 수 없는 곳으로 남아 있다”“못 돌아와요. 미래에 자손들도 돌아올 수 없어요. 이제 작별이죠”▶ 일본은 지금이 정점(피크재팬)이다. 30년간 특파원과 연구원으로 일본에 살았던 브래드 글로서먼. 그는 일본 사회가 아직은 잘 작동하고 있지만, 구조적 문제에서 곧 추락할 것이라고 말한다. 그리고 지금 일본이 절정이라고 주장한다. 그의 근거는 무엇일까. “올림픽은 잘 진행될 것입니다. 문제는 올림픽 이후가 될 것입니다. ”과연 2021 도쿄올림픽은 일본 국민에게 어떤 의미로 기억될 것인가KBS 다큐 인사이트 “피크재팬- 두 번의 올림픽”은 두 번째 올림픽을 앞둔 일본의 현재 상황과 두 번째 올림픽에 담긴 의미를 조명한다.다큐 인사이트 “피크재팬- 두 번의 올림픽”는 2021년 07월 08일 목요일 밤 10시 KBS 1TV에서 방송됩니다.#도쿄올림픽 #일본 #올림픽 #아베 #다큐인사이트